굿본 미디어

오십견, 나이탓 그만…통증 심하면 정형외과 검사 받으세요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23-02-23 13:49 조회 383회 댓글 0건

본문

[메디컬투데이=김준수 기자] 일교차가 심한 가을철. 무리하게 운동을 진행할 경우 몸에 무리가 갈 수 있어 주의를 기울어야 한다. 

특히 갑작스럽게 서늘한 기운을 느끼면 어깨가 자연스레 움츠려지고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되지 않아서 어깨 관절과 근육에 통증이 일어날 수 있다.

어깨 관절은 우리 몸에서 가동범위가 가장 큰 관절. 이처럼 유연하게 움직일 수 있는 것은 어깨관절 아래에 관절낭과 이를 보강하는 튼튼한 관절인대가 있기 때문. 

이 관절낭에 이상이 있으면 오십견이 발생하게 된다.

오십견은 50대 전후에 주로 발병한다고 해 붙여진 이름이지만, 더 이상 50대만의 질환도 아니다. 노화에 따른 자연스런 퇴행성 변화는 물론, 

장기간의 깁스, 운동 부족, 어깨 부상, 당뇨병 등 다양한 원인으로 더 이른 나이에 발생할 수도 있다.

주요 증상은 어깨에 심한 통증과 함께 움직임에 제한을 받는 것이다. 움직일 수는 있으나 팔을 바깥으로 들어올리거나 바깥 쪽으로 돌리거나 뒤로 돌리려 할 때 통증이 발생해 점점 팔을 쓰지 않게 된다. 

통증은 밤에 특히 심해지는 경향을 보인다. 


c97b21fce62bed4b42baeed976d2b7ea_1677127725_5077.jpg

▲ 박윤홍 원장 (사진=굿본재활의학과의원 제공) 


문제는 수개월 또는 일년 정도 지나면 서서히 굳었던 어깨가 풀리기 시작하며 운동범위가 정상화된다고 느끼기도 한다는 점이다. 

이로 인해 자연 회복되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지만, 자칫 심해지면 통증 및 불편함이 커져 정상적인 생활이 어려워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.

박윤홍 굿본재활의학과의원 위례점 원장은 “오십견은 초기에 발견하면 운동 및 물리치료로 충분히 치료할 수 있으므로 처음부터 수술을 고려할 필요는 없다”며 

“만약 보존적 치료에도 통증이 지속되거나 운동 제한이 심한 경우에만 수술적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”고 조언했다.

이어 “질환을 예방하려면 매일 적당한 운동과 스트레칭으로 뭉쳐진 근육과 긴장을 풀어주고 찜질을 규칙적으로 해주는 것이 좋다”며 

“단지 어깨가 불편하다고 해서 무조건 오십견으로 생각하고 간과해서는 안 되고, 정형외과 등 관련 병원에서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받아야 한다”고 덧붙였다.

 

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(junsoo@mdtoday.co.kr)


 

여러분의 통증 주치의 굿본입니다.

굿본 정형외과 재활의학과의원

을지로점

  • 02-2269-0096
  • 서울특별시 중구 을지로 100 파인에비뉴 B동 2층, 4층
  • @굿본

굿본 정형외과 재활의학과의원

홍대점

굿본 재활의학과의원

여의도점

  • 02-785-9695
  •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6길 17 성우빌딩 2, 3층
  • @굿본 여의도점

굿본 재활의학과의원

가산점

  • 02-2101-0096
  •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9 대륭테크노타운 18차 2층
  • @굿본 가산점

굿본 재활의학과의원

강동점

  • 02-427-1231
  • 서울시 강동구 고덕로 133, 상가동 218-1호 (암사동, 강동롯데캐슬퍼스트아파트)
  • @굿본 강동점

굿본 재활의학과의원

위례점

  • 02-403-9300
  • 서울시 송파구 위례광장로 230, 위례 2차 아이파크 상가 2층
  • @굿본 위례점

굿본 재활의학과의원

선릉점

  • 02-6326-2000
  •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316 (역삼동),메트라이프타워 2층
  • @굿본 선릉점

굿본 재활의학과의원

양재점

굿본 재활의학과의원

삼성점

위례점

02. 403. 9300